금융/레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융/레저
한화생명, ‘한화생명CI보험’ 출시
중대질환시, 사망보험금 선지급 비율 최대 100%까지
기사입력: 2014/01/09 [15: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화생명은 새해 첫 신상품으로, 선지급 보장을 최대화 한 ‘한화생명CI보험’을 2일 출시했다.
‘한화생명CI보험’은 중대한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 등의 중대한 질환(Critical Illness: CI) 진단시, 사망보험금을 선지급하는 비율을 최대 100%까지 늘린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CI보험은 최대 80%까지만 가능해, 치료비로 보험금 전액을 활용할 수 없는 한계를 보완한 것이다.
 
또한 고객이 선택한 상품종류에 따라 100% 선지급을 받았다 해도, 보험가입금액의 20%를 추가 지급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유가족은 이를 장례비나 상속세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 경우 고객은 보험가입금액의 최대 120%까지 보장을 극대화 할 수 있다.
 
‘한화생명CI보험’은 중대한 암보장을 확대한 것도 특징이다. 주계약에서 중대한 암보장을 받아도 ‘더블케어암보장특약’으로 두번째 중대한 암을 또 보장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인 암을 최고 1억 5천만원까지 대비할 수 있다.
 
‘한화생명CI보험’은 다양한 할인혜택으로 최대 4%까지 월 보험료 절약이 가능하다. 보험가입금액 1억원 이상의 고액계약 가입시 2.5% 할인되며, 보험료 자동이체시 1% 할인, 한화생명과 협약된 단체의 종사자가 가입하면 1.5%의 단체할인혜택도 있다. 중복할인 제외 등을 고려하면 최고 4% 할인 가능하다.
 
또한 한 건의 보험계약으로 계약자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자녀 2명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중증치매를 보장하는 장기간병보장은 물론, 실손의료보장, 성인병보장, 재해·입원·수술보장특약 등 다양한 특약을 30개까지 추가할 수 있어 부족한 보장을 필요에 따라 골라 담을 수 있다. 계약시에는 물론, 가입 후에도 중도부가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노후자금에 대한 필요가 늘어날 때 연금보험으로 전환할 수 있는 연금전환기능, 경제상황에 따라 보험료 납입을 조정할 수 있는 추가납입 및 중도인출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고객의 라이프사이클에 맞춰 상품운용이 가능하다. 또한 보험가입금액에 따라 고품격 의료서비스인 ‘헬스케어 서비스’도 무료로 제공한다.
 
한화생명 김운환 상품개발실장은 “중대한 질환을 진단받으면 고액의 치료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한화생명CI보험’은 선지급 비율을 100%로 최대화하고 사망시에도 보험금을 추가 지급함으로써,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킨 한화생명의 대표 CI보험”이라고 말했다.
 
‘한화생명CI보험’의 최저가입 기준은 가입금액 1천만원 및 보험료 5만원 이상이며, 가입연령은 만 15세~60세다. 30세 남자가 20년납(활동기 집중보장형)으로 주계약 5천만원, CI추가보장특약 2천만원, 더블케어암보장특약(3년 갱신) 1천만원 가입시 월 보험료는 127,260원이다. 가입문의 : 1588-6363
김병용 기자 김병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웰페어 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배너